도 서 소 개
Total : 15
버럭대장이세교(표지)웹.jpg
홍종의/ 그림 정현희 / 출간일 2015-12-28 / 분량 80 / 가격 11,000원
상상하는아이 창작동화 열다섯 번째 『버럭대장 이세교』는 감정 표현이 서툰 아이를 통해 우리 사회 현실 문제를 비추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자신의 감정을 상대방에게 솔직히 드러내지 않고 버럭버럭 화를 내는 아이. 이 아이의 행동은 과연 아이 자신만의 문제일까요? 관계 형성이 제일 처음 이루어지는 가족, 교육 현장인 학교, 그 속에서 바라보는 시선으로 아이는 성장하게 됩니다.
이 동화책의 주인공 이세교는 서툰 감정 표현으로 자기 자신은 물론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합니다. 하지만 세교의 행동은 결코 그 아이만의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부모님의 말과 행동, 친구들과 선생님 사이의 교류, 동네 사람들과 형성되는 관계 들을 들여다보면 아이에게 크고 작은 상처를 주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바람에날아간호랑이(표지)웹.jpg
최혜진/ 그림 이수연 / 출간일 2015-11-25 / 분량 116 / 가격 11,000원
상상하는 아이 창작동화 14권. 자연의 일부분일 뿐인 사람이 자연의 주인인 것처럼 일삼는 행동을 동물의 시선으로 그려나가는 창작동화입니다. 동화책 주인공들의 개성 있는 이름 설정,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문체, 재미있고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탄탄한 구성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서로 배려하고 교감하는 과정에서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며 생명의 소중함을 조용히 일깨워줍니다.
초등학생 준이는 추석이 다가오자 할아버지 댁에 갑니다. 그런데 할아버지가 살고 있는 마을이 시끌벅적합니다. 산에서 내려온 멧돼지 때문에 온 마을이 엉망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마을 사람들은 총을 쏘거나 올무를 쳐서 멧돼지를 잡아 죽입니다. 준이네 할아버지 밭도 엉망이 된 것을 본 준이는 한 가지 좋은 아이디어를 떠올리는데….
김용희/ 그림 왕정인 / 출간일 2014-12-23 / 분량 140 / 가격 11,000원

동화와 과학은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무한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것입니다. 일상생활을 하다보면 우리는 많은 호기심이 생깁니다. 특히 새로운 것을 처음 접하게 되는 우리 아이들의 호기심은 끝이 없습니다. 호기심에서 시작한 일들이 상상의 세계를 여행하게 하고, 그것을 통해 우리는 수많은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동문학평론가 김용희 교수는 이러한 동화와 과학의 공통적인 특징을 살려 한 권의 책에 담고자 했습니다. 단순히 이야기를 들려주거나 과학 지식만을 전하는 게 아니라, 동화를 통해 삶의 의미를 생각해보고 그 과정에서 숨겨진 과학 지식을 얻을 수 있도록 엮었습니다.

최미경/ 그림 이승연 / 출간일 2013-02-28 / 분량 120 / 가격 11,000원

★어린이동아 착한어린이책 추천도서

이 복잡한 사회에 던지는, 가출이라는 변명! 오늘날 아이들은 육체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성장 속도 역시 점점 빨라지고 있습니다. 사고가 아직 체계적이지 못한 아이들은 흡사 스펀지와 같아 이성과 감정을 조절하는 게 서툽니다. 그래서 누구보다 쉽게 상처입고, 그 아픔을 잘 견디지 못합니다. 때 이른 방황을 하기도 하고, 부모님이나 선생님의 말과 행동이 이해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존재가 바로 아이들입니다. 이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바로 그들의 눈높이로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진심으로 이해하는 마음입니다.『폭풍소녀 가출기』는 초등학생 5학년 지우의 시선으로 그 또래 아이들이 겪을 수 있는 문제와 심리묘사가 ‘가출’이라는 소재를 통해 재미있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전남진/ 그림 최윤영 / 출간일 2012-04-03 / 분량 152 / 가격 10,800원

우리 주변에 버려지는 동물들이 있습니다. 싫증이 났다고 병이 들었다고 키울 형편이 되지 않는다고 키우던 동물들을 길가에 내다 버리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처음엔 예쁘다고 정성스레 기르던 사람들도 어느날 갑자기 자신의 애완동물을 무참히 버립니다. 그 동물들은 너무 먼 곳에 버려져 집을 찾아갈 수 없습니다. 한순간에 집도, 주인도, 불리던 이름마저도 잃어버립니다. 그 누구도 그 동물들의 이름을 알 수 없습니다. 이렇게 버려진 동물들을 우리는 '유기동물'이라고 부릅니다. 주인에게 버려진 이 유기동물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 동물들은 다시 사랑 받을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