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서 소 개
Total : 166
강태욱 / 출간일 2015-06-10 / 분량 240 / 가격 13,000원
캄보디아의 유적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먼저 그곳의 신화를 알아야 한다. 유적지 안내와 신화를 분리하여 구성하지 않고, 유적과 관련된 신화를 함께 소개하고 있다. 따라서 신화의 내용을 바탕으로 구성된 유적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캄보디아는 메콩 강을 중심으로 여러 개의 큰 강이 동남아시아를 잇는 육상로 역할을 하고 있다. 802년 캄푸차 데사 시절에 가장 번성하였고, 이때 앙코르왓과 앙코르톰과 같은 대표적인 유적이 들어섰다. 캄보디아의 유적은 약 900개가 넘을 정도로 많다. 그래서 현지인들조차 유적의 역사와 신화를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캄보디아를 몇 차례 방문했던 저자는 그곳 유적의 매력에 흠뻑 빠져 결국 거주지까지 캄보디아로 옮겨, 본격적으로 유적을 탐방하고 공부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하기를 5년. 저자는 캄보디아의 방대한 유적을 단 한 번의 탐방으로는 제대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많은 여행자들과 함께 유적을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저자는 고민을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앙코르 유적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그 어떤 책과도 다른 구성의 결과물이 바로 이 책이다.
이채(송지은, 엄윤정, 정명화)/ 그림 이한솔 / 출간일 2015-06-05 / 분량 36 / 가격 12,000원

★2015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도서, 행복한아침독서 추천도서

꼬리가 보이는 그림책 시리즈 15권. 성적 지향과 성 정체성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담아낸 그림책이다. 주인공 꽁치는 열 살 남자아이다. 꽁치는 사회가 규정지은 남자로만 살아가지 않는다. 꽁치는 치마를 너무 좋아하고, 심지어 사과소녀 선발대회에도 나가고 싶어 한다. 하지만 엄마와 학교 선생님은 그런 꽁치의 행동을 저지한다. 엄마는 꽁치가 좋아하는 치마를 모두 빼앗아버린다. 결국 꽁치의 친구들이 의기투합하여 꽁치가 좋아하는 것, 꽁치가 하고 싶어 하는 것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데…

김시민/ 그림 백승기 / 출간일 2015-04-30 / 분량 126 / 가격 11,000원

★2015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도서

온전히 기댈 수 있는 엄마의 품과는 달리 엄마의 손아귀와 눈은 아이들을 힘들게 하기도 합니다. 그 손아귀와 눈에서 벗어나고 싶은 아이들의 속마음을 시인은 동시로 대변해 줍니다. 아이들은 『별표 다섯 개』의 동시들을 통해 위로 받고, 공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속마음을, 아픔을 알아 주는 어른을 통해 든든한 울타리가 존재함을 알게 됩니다. 그로써 한층 성숙하고, 건강한 성장을 이룰 수 있습니다. 

박선민/ 그림 박준우 / 출간일 2015-04-23 / 분량 104 / 가격 11,800원

★행복한아침독서 추천도서

더글러스 톰킨스는 세계적인 등산용품 브랜드인 ‘노스페이스’의 창업자입니다. 노스페이스의 높은 매출로 백만장자가 된 톰킨스. 어느 날, 불현듯 그는 자신의 공장 주변 자연환경에 시선이 머물게 되었고, 『심층 생태학』이라는 책을 접한 계기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톰킨스는 자신의 모든 재산을 정리하여 파타고니아 일대에 많은 토지를 매입했습니다. 자본주의로 인한 무차별적인 환경 파괴를 막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한 것입니다. 무모한 개발에만 집중하는 자본주의 성장이 아닌, 성공한 기업인의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는 톰킨스는 지금도 그곳에서 환경 운동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자연으로 돌아간 노스페이스 창업자 톰킨스』를 통해 인류가 자연을 정복하는 게 아니라, 함께 공존하는 세상을 꿈꾸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강윤화/ 그림 원성현 / 출간일 2015-03-13 / 분량 104 / 가격 9,500원

궁궐 안에서 일어난 일들을 내용으로 담고 있어 당시 궁중 생활을 엿볼 수 있는 궁중문학 「한중록」, 「인현왕후전」 두 편을 담았습니다. 두 작품 모두 조선 시대의 정치사가 잘 드러나 있으며 윤리와 도덕을 강조하던 사회문화적 배경을 담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고전문학을 통해 그 시대의 역사와 인물을 재해석하고, 오늘날 우리에게 시사하고 있는 바가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혜경궁 홍씨가 지은「한중록」은 여성 특유의 시선으로 자신이 겪은 일들을 솔직하고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또한 박진감이 넘치고 사실적으로 묘사하여 한글의 아름다움을 잘 살려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인현왕후전」 역시 궁중의 비극적인 사건을 서술하고 있는데, 서술 방식은 다른 이가 바라본 시선으로 쓰인 전기 형식입니다. 주인공들의 갈등 구조를 극대화시켜 대조적인 구성을 이루고 있는 게 특징입니다.